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4 오전 10:18: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엄마와 아이가 함께 읽는 그림책] 작은 씨앗 하나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18년 02월 13일
↑↑ 안나 부코 글
키즈엠
ⓒ 양산시민신문

↑↑ 김민정(김해빈 어머니)
ⓒ 양산시민신문
엄마랑 같이 책을 읽고 소감 나누기를 하자고 하니 책 하나를 가슴에 꼭 끌어안고 나온다. 한 페이지씩 책을 읽으면서 서로 마음이 많이 무거워졌다. 최근 아이가 스트레스 받는 일이 책 속 내용과 유사했다. 12월생이라서 그런지, 엄마가 작아서 그런지 최근에 키가 작다고 놀리는 친구들 때문에 아이가 무척이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책 속 덩치 큰 나무들이 본인을 괴롭히는 친구들과 겹쳐 생각했을 거라 생각을 하니 맘이 너무 아팠다. 엄마도 어릴 때 똑같은 놀림을 받으며 자랐던 이야기를 해주며 아이에게 키가 삶에서 차지하는 요소는 정말 작은 부분에 지나지 않는다고, 우리 딸은 덩치 큰 나무들보다 마음이, 생각이, 재능이 더 큰 아이이기 때문에 전혀 기죽을 필요 없이 당당하게 맞서라는 이야기를 했다. 
 
사실 4학년이 되는 동안 별 무리 없었던 학교생활이었지만, 최근에 친구들 놀림이 도가 지나쳤는지 처음으로 우는 아이를 보며 가슴 아팠고, 더 많이 신경이 쓰였던 터라 책 내용이 더 가슴을 아리는 듯하다. 책을 다 읽고 나서 아이가 많은 용기와 희망을 가진 듯해서 소중한 시간이 된 것 같다. 책의 마지막 구절이 계속 여운으로 남는다. ‘당신이 있는 그곳에서 꽃을 피워라’


↑↑ 김해빈(신기초4)
ⓒ 양산시민신문
나무들이 조금 새싹에게 관심을 갖고 잘해줬으면 더 빨리 아름다운 숲이 됐을 것이다. 내가 곁에 있었던 나무라면 관심을 갖고 뿌리로 물이나 영양분을 가져다줬을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작은 것에도 관심을 가지면 우리에게 행복이 온다는 걸 알게 됐다. 

그리고 또 다른 씨앗은 무엇이 될까? 그 씨앗은 아마도 과일이 잔뜩 열린 과일나무가 될 것이다. 왜냐하면 이제 볼거리가 생겼으니 먹을 것이 생겨날 거 같아서다. 나무들아, 2번째 씨앗에게는 조금 더 관심을 가져줘 부탁이야. 

엄마랑 이 책을 읽으면서 참 재미있었다. 엄마가 요즘에 많이 바빠서 책을 읽어줄 시간이 없었는데 이번에 이렇게 엄마랑 책을 읽으면서 생각을 나누니 정말 좋은 시간이었다. 그리고 내가 새싹처럼 비슷한 일을 겪어봐서 새싹의 마음이 더 이해됐다. 그런데 문뜩 그런 생각이 든다 ‘내가 뭘 잘못해서 지금 이렇게 돼 있지?’ 그래서 학교생활도 힘들었다. 이제부터 나도 새싹처럼 힘을 내서 더 아름다운 꽃을 피울 것이다.

※하나의 그림책을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읽고 각자 느낀 점을 공유하는 자리입니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134
오늘 방문자 수 : 14,867
총 방문자 수 : 24,466,416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