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9 오후 04:28: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양산도시철도, 화려한 기공식 뒤 숨겨진 주민 ‘눈물’

2호선 연장선 서이동 마을 관통
주택가 주민 피해 불 보듯
설계 전 환경영향평가에서도
서이동 피해 주택은 빠져
양산시, 설계 완료 후에도
해당 지역 피해조사 제대로 안 해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10일

지난달 28일 양산종합운동장에서 양산도시철도 기공식을 개최했다. 양산시는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나동연 양산시장은 물론 국회의원과 국토교통부, 부산시 등 많은 관계자를 초대해 성대하게 축하연을 벌였다. 풍물패와 퓨전 난타 퍼포먼스, 합창단 축하공연 등 화려한 사전공연까지 준비하며 사업 성공을 기원했다.

비슷한 시각 종합운동장 맞은편 서이동 주민들은 눈앞으로 다가온 도시철도 공사에 불안한 마음을 떨치지 못하고 옹기종기 모였다. 왕복 6차선 도로 건너편에서 들려오는 노랫소리가 커지면 커질수록 이들의 불안은 더 깊어졌다.

“(길 건너편) 저 사람들은 잔칫날일지 몰라도 우리한테는 지옥 같은 날이 시작되는 순간이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우리같이 힘없는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게 없다. 지하철이 집 벽을 스쳐 지나가는 데, 더 이상 사람이 살 수가 없는데 정작 해결책을 내놓는 사람이 없다”

이처럼 양산도시철도 공사를 본격 시작하면서 서이동 주민들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도시철도가 현재 노선대로 완공한다면 제대로 된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주장한다.

주민들이 이같이 주장하는 이유는 환승역 건설을 위해 도시철도 2호선을 연장할 예정인데, 노선이 마을로 휘어지면서 일부 주택 바로 옆을 스쳐 지나기 때문이다. <본지 699호, 2017년 11월 14일자>

주민들은 “아침에 창문을 열면 바로 눈앞에 지하철이 지나가게 생겼는데 어떻게 걱정을 하지 않을 수가 있냐”며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설계를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분노하고 있다.

실제 2호선 연장구간은 종합운동장 맞은편 서이동 마을 끝을 지나간다. 양산시 도시개발과는 “선로를 경계로 4m 이내 위치하는 주택 2필지를 매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매입 대상 주택 바로 옆에 위치한 다른 주택들이다. 이들 주택은 선로 경계 4m를 벗어나 있어 매입대상이 아니다. 해당 주택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사실상 피해 정도는 매입 대상 주택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데 4m에서 아주 조금 벗어났다는 이유만으로 피해를 고스란히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한다.

↑↑ 양산시가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며 화려하게 기공식을 개최한 양산도시철도.
ⓒ 양산시민신문
↑↑ 일부 지역 주민들에게 도시철도는 생존권을 침해하는 ‘투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주민 입장에서는 문제가 심각하다. 설계상으로는 4m 이상 거리가 떨어져 있다지만 4m나 5m나 거주가 힘든 건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양산시는 편입 대상 거리도 처음에는 선로 기준 좌우 2m 이내라고 했다가 최근에는 4m로 이내라고 말을 바꿨다. 특히 노선 설계 전 환경영향평가에 이들 주택이 빠져 주민들은 설계 과정에서부터 주민 피해를 무시해 왔다고 주장한다. 주민들이 양산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양산시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양산시 도시개발과는 “주민 피해 정도를 파악해 방음벽 등 필요한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지만 사실상 방음벽 이외 대책이 없다. 환경영향평가에서 피해 주택이 배제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주택 대신 양주초등학교가 환경영향평가에 포함됐다”고 해명했다. 양산시 도시개발과는 “주택보다는 학교가 환경영향평가 기준이 더 강하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설명이라고 반박한다. 양주초등학교는 피해 주택만큼 지하철 노선과 가깝지 않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양주초등학교는 지하철 노선과 학교 사이 6차선 도로가 지나는 만큼 최소 20m 이상 떨어져 있지만 우리 주택은 노선과 바로 붙어 있다”라며 “환경평가 기준이 학교가 아무리 높다 해도 우리 주택이 받을 피해와는 사실 비교하기 힘든 상황인데 어떻게 그런 걸 해명이라고 할 수 있냐”며 분개했다.

특히 주민들은 “기공식을 할 때까지 주민 피해가 얼마나 큰지 양산시가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양산시는 현재까지 피해 주택과 지하철 노선 사이 거리가 얼마인지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고가로 형태의 지하철 노선 높이가 얼마나 되는지도 정확히 알지 못한다. 서이동 주택 대부분이 3층 건물인 탓에 지하철 노선 높이는 주민 피해와 밀접한 부분이다. 하지만 양산시는 도시개발과는 이러한 부분에 대해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라고 답변했다.

이처럼 원도심 활성화, 역세권 개발에 따른 지역 발전 등을 자랑하며 성대한 기공식이 진행되는 동안 서이동 주민들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10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693
오늘 방문자 수 : 14,784
총 방문자 수 : 23,818,553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