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4 오전 09:30: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수명 연한 끝난 고리원전 두고 ‘연장 vs 폐쇄’ 여전히 논쟁

김무성ㆍ윤상직 국회의원 주최
고리원전 연장 운영 토론회
“문재인 정부 탈원전은 바보짓”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즉각 반발
“국민 안전 완전 무시하는 처사”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03월 13일
후쿠시마 원전사고 7주기 맞아
지역 환경ㆍ시민단체 성명 발표
“탈핵, 후손 위한 최소한의 양심”


자유한국당 김무성ㆍ윤상직 국회의원이 고리원전 2, 3, 4호기 연장 운영을 위한 토론회를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세계적으로 탈핵에 관한 관심이 늘어가고 문재인 대통령이 탈핵, 탈원전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과는 반대되기 때문이다.

특히 양산지역 경우 고리원전과 가깝게는 약 10km, 멀게는 30km 정도 떨어져 원전 연장 운영 추진에 민감한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다.

김무성ㆍ윤상직 두 국회의원은 국회 법제실과 함께 지난 9일 부산 기장군 길천마을에서 ‘고리 2, 3, 4호기 연장운영 관련 지역현안 입법지원 토론회’를 열었다.

이들은 “안정적인 전력공급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고리원전 계속 운전의 필요성과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세계 원전 장기안전운전 현황과 정책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무성 의원은 “우리나라 원자력은 기술안전비용 측면에서 세계 최고이며 미래 먹거리로 더욱 키워야 할 산업”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세계 최고인 대한민국의 원전생태계를 파괴하고 전기료 폭탄으로 국민의 삶을 더욱 힘들게 만드는 바보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토론회가 진실이 무엇이고, 어떤 방향이 옳은 것인지 국민과 함께 고민하고 정확한 정보를 국민에게 알리는 귀중한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김무성, 윤상직 의원실이 고리원전 연장 가동을 위한 입법지원 토론회를 개최했다.
ⓒ 양산시민신문

이번 토론회에 대해 환경운동 단체는 물론, 지역 정치권에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허문화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윤상직 의원은 스스로 정부 장관까지 한 사람이 연한이 끝난 노후발전소를 연장하기 위해 주민을 모아서 이런 설명회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하는 설명회는 원전 반대 여론 ‘물타기’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허 의장은 “고리원전은 지진 활성단층 위에 지어진 상황으로 수명연장을 논할 게 아니라 현재 안전성 평가를 먼저 진행해야 한다”며 “지금 노후 원전 연장 운영을 운운하는 건 국민 안전에 대해 완전히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고리원전 반경 30km 안에 부산, 울산, 경남 380만 인구가 살고 있는데 발전소 바로 인근 지역 주민만을 대상으로 이런 설명회를 한다는 것은 부ㆍ울ㆍ경 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정치권에서도 원전 가동 연장 반대에 힘을 보탰다. 오는 6.13지방선거에 양산시장 후보로 출마를 선언한 강태현(48) 예비후보가 직접 토론회를 방청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문제를 지적했다.

강 예비후보는 원전 가동 연장 위험성을 꼬집는데 그치지 않고 향후 원전 관리와 운영에 양산시가 직접 관여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탈핵양산시민행동 등이 지난 10일 중부동 젊음의 거리에서 '반핵'과 '탈핵'을 주제로 거리활동을 펼쳤다.
ⓒ 양산시민신문

한편, 지역에서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7주기를 맞아 환경ㆍ시민사회단체가 성명을 발표하고 노후 원전 조기 폐쇄 등을 요구했다(사진).

탈핵양산시민행동과 양산노동복지센터, 양산YWCA, 시민의 눈, 정의당 관계자들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7주기를 앞둔 지난 10일 중부동 젊음의 거리 인근에서 ‘반핵’과 ‘탈핵’ 등을 주제로 거리 활동을 펼쳤다. 탈핵양산시민행동은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과 민주노총 양산시지부, 양산YMCA, 안전하고행복한양산만들기주민모임, 양산외국인노동자의집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내세우는 일본의 핵발전소가 연달아 터지는 모습을 모며 인간이 만든 편의가 인류를 파괴할 수 있다는 커다란 교훈을 얻게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사고 후 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상황은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며 여전히 후쿠시마 사고는 현재진행형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후쿠시마 사고가 지진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경주 지진과 포항지진 등 양산활성단층에서 발생하는 지진으로 고리원전 인근 지역인 양산도 안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가 살고 있는 양산은 인근에 핵발전소 9기가 밀집해 있는 곳”이라며 핵발전소 위험성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더 많은 시민이 다음 세대를 위해 탈핵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노후 원전 조기 폐쇄 ▶신고리 4호기 운영 불허 ▶(일본 수산물 수입금지 관련) WTO 패소에 따른 대응책 마련 ▶지진 위험지대 핵발전소 건설 중단 ▶재생에너지 지원과 확대정책 시행 ▶핵사고 방재대책 현실화와 시행 가능한 현실적 대응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덧붙여 “지금도 경주와 포항 등 전국 곳곳에서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머뭇거리는 탈핵 정책은 우리에게 안전보다 위험의 시간을 늘리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탈핵 운동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03월 13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328
오늘 방문자 수 : 8,673
총 방문자 수 : 22,960,550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