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4 오전 10:18: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웅상종합

회야하수처리장 증설 중단에 웅상지역 도시개발사업 ‘비상’

회야처리장 인근 울산 웅촌면 주민
공업지역 용도변경 약속 무산되자
농기계 등으로 공사장 막고 시위

증설 중단되거나 준공 지연되면
아파트, 산업단지, 택지개발 조성 등
각종 웅상지역 개발사업 차질 우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8년 06월 05일
큰일이다. 웅촌주민 반발로 회야하수처리장 증설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대단지 아파트 건설, 산단 조성, 택지개발 등 웅상지역 각종 도시개발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그동안 웅상지역 4개동 오ㆍ폐수는 1989년부터 울산시가 가동하는 회야하수처리장에서 처리해 왔다. 이에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은 오ㆍ폐수량 증가를 유발하기 때문에 하수처리 용량 부족을 우려한 울산시가 개발을 제한해 왔다. 

이후 울산시가 하루 처리용량 3만2천톤에서 7만2천톤으로 4만톤 증설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양산시와 증설 사업비 분담을 두고 갈등을 빚어오면서 수년 동안 웅상지역 개발사업에 걸림돌로 남아 있었다. 

그러다 지난 2016년 두 지자체가 한 발씩 물러서 절반씩 나눠 내기로 합의하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2016년 말 착공해 2019년 말 준공 예정으로 공사가 진행되면서 웅상지역 개발에 숨통이 트였다. 

하지만 회야하수처리장 인근에 있는 웅촌면 주민들이 지난달 24일부터 증설 철회를 주장하며 농기계 등으로 공사장을 막아 10여일째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갑작스러운 집단반발의 원인은 웅촌면 대대리 물건너마을에 대한 용도변경 약속이 이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물건너마을은 회야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큰 불편을 겪어 왔다. 때문에 애초부터 하수처리장 증설에 반대해 왔지만, 울산시가 자연녹지인 마을을 공업지역으로 용도변경하겠다고 제안해 주민 동의를 얻었다. 주민들은 마을이 공업지역으로 바뀌면 땅값이 다소 올라 자체적으로 이주를 추진할 여력이 생긴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지난달 열린 울산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물건너마을의 용도변경안이 부결됐다. 구체적인 개발계획이 없고, 주민 이주대책도 수립되지 않아 부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공사장을 막아선 것이다. 또 6.13지방선거 보이콧 운동과 이장단 전원 사퇴 등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때문에 웅상지역 개발사업이 직격탄을 맞게 됐다. 회야하수처리장 증설 계획이 알려지면서 주춤했던 도시개발사업이 봇물이 이뤘다. 특히 신축 아파트와 산업단지 입주가 회야하수처리장 준공 시기에 맞춰 진행 중이다. 증설 중단이 장기화되거나 공사 일정이 당초 계획보다 늦어지면 개발사업 준공과 입주가 순차적으로 지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덕계동 두산위브1차(1천337세대)ㆍ우성스마트시티뷰(604세대)와 평산동 CC스위첸(628세대), 소주동 서희스타힐스(687세대) 등 아파트 4곳이 2019년 말 입주 예정이다. 또 덕계동 두산위브2차(1천122세대), 소주동 양우내안에파크뷰(266세대)ㆍ테라스하우스(684세대) 등 2천72세대가 올해 분양에 들어갔다. 
 
산업단지도 비상이다. 덕계동 덕계월라산단(43만7천㎡)와 소주동 서창산단(27만6천㎡)ㆍ주남산단(22만㎡)가 내년 준공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덕계지구(20만3천㎡), 주진ㆍ흥등지구(33만9천㎡), 소주지구(43만9천㎡) 등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에도 불똥이 튈 전망이다. 
 
이에 대해 양산시는 “울산시가 현재 주민과 협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계획대로 내년 말 준공에는 차질을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8년 06월 05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302
오늘 방문자 수 : 1,028
총 방문자 수 : 24,480,879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