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9 오후 04:28: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초등 입학 자녀 둔 부모, 아이 맡길 곳 없어 ‘발 동동’

학교서 보호하는 초등돌봄교실
양산 61개 교실 있지만 ‘태부족’
학부모 돌봄교실 확대 요구 커

지역아동센터, 아이돌봄서비스
조건 까다로워 이용 쉽지 않아

정부, 초등생 부모 10시 출근 등
입학돌봄대책발표도 유명무실
“한 가지 정책이라도 현실성 있게”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10일
육아휴직을 거쳐 어린이집, 유치원 졸업 때까지 버텨내고도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결국 직장을 포기하는 엄마들이 적지 않다. 자녀의 초등학교 입학은 워킹맘들이 육아휴직에 이어 퇴사를 고민하게 하는 두 번째 고비다. 등교 시간은 출근 시간과 겹치고 하교는 퇴근보다 훨씬 이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초등학교에 입학한 자녀를 안심하고 맡길 곳을 찾는 일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양산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올해 양산지역 초등돌봄교실은 초등학교 37곳에서 모두 61개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용 학생 수는 1천441명에 달한다. 하지만 희망자에 비해 교실이 턱없이 모자라 돌봄교실 추첨에서 탈락한 학부모들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초등돌봄교실은 소외계층이나 맞벌이 가정 등 보호를 필요로 하는 학생들에게 정규수업 이외 돌봄활동을 진행하는 서비스다.

오후돌봄교실, 저녁돌봄교실, 방과후학교연계형돌봄교실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양산지역은 주로 오후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있는데, 1~2학년 저학년 아이들이 학교 안에서 안전하게 보호받고 간식도 챙겨줘 학부모들에게 만족도가 높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초등돌봄교실을 이용하고 싶지만 정원 초과로 이용하지 못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 특히 물금신도시 등 아파트 밀집단지 주변 학교와 과밀학급이 있는 학교에 돌봄교실 대기자가 집중돼 있다. 때문에 올해 물금신도시에 개교한 가양초 경우, 개교 첫해부터 3개 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이미 2개 교실을 운영하고 있는 증산초 경우도 돌봄교실 확대를 요구하는 학부모 요구가 빗발치기도 했다.

양산교육지원청은 “개교 후 한 달 동안 임시 돌봄교실을 운영하며 아이를 맡길 곳을 찾을 수 있는 기한을 주는 등 민원 해결을 위해 노력했지만, 여전히 돌봄교실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며 “하지만 학교 여유교실이 없는 데다, 돌봄전담교사 수급도 어려워 무작정 확대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초등돌봄교실 대기자들은 차선책으로 지역아동센터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양산지역 지역아동센터는 모두 14곳이 있다. 저소득층 아동 방과후돌봄을 위한 사회복지시설이지만, 올해부터는 일반 학생도 20%가량 받을 수 있다. 해마다 증가하는 지역아동센터 수요로 지난해 양산지역 첫 시립지역아동센터 설립을 추진했지만, 주민 반발에 부딪혀 결국 무산되기도 했다.

양산시가 지원하는 아이돌봄서비스는 비용부담이 있는 데다, 이용시간과 지역에 따라 이용이 다소 까다롭다. 소득수준에 따라 시간당 1천560원~7천800원까지 비용이 다른데, 중산층 맞벌이 가정이 평균 4시간 이용하면 하루에 3만원이 넘는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또 이용시간과 사는 지역에 따라 아이돌보미 파견이 어려운 경우가 있어, 무작정 대기해야 하는 상황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올해 초등학교 입학한 자녀를 둔 워킹맘 손아무개(38) 씨는 “지난 2월 정부가 초등학교 입학생 자녀는 둔 부모는 공공기관은 물론 중소기업을 비롯한 민간기업 근로자들까지 자녀 돌봄에 곤란을 겪지 않도록 ‘10시 출근’과 ‘자녀돌봄 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발표했는데, 4월인 지금까지 감감무소식”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덧붙여 “이번처럼 대책만 내놓고 정작 현장에서 아예 적용하지 않거나, 초등돌봄교실처럼 이용이 쉽지 않은 보육정책이 많아 아이 키우면서 일하기가 너무 힘든 현실”이라며 “한 가지 정책이라도 부모가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현실성 있게 운영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10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426
오늘 방문자 수 : 2,607
총 방문자 수 : 23,877,648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