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4-20 오후 02:10: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고교평준화 추진 첫 단계로 내달 타당성 조사

고교평준화추진위 간담회서 로드맵 수립
9월 찬반 여론조사, 내년 1월 도 조례 개정

타당성 조사 전 먼 거리 통학 문제 풀어야
“학교시설과 교통망 평준화가 선행돼야”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10일
양산시 고교평준화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 첫 단계로 내달 타당성 조사를 진행한다. 조사 결과 도입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오면 9월 여론조사를 시행, 60% 이상 찬성이면 경남도의회 학군 조정 조례 개정을 거쳐 2020년 평준화를 시작한다.

지난 6일 양산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양산시 고교평준화추진위원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 경남도교육청 장학사가 직접 참석해 고교평준화 추진 로드맵을 안내했다.

양산시고교평준화추진위원회는 78%가 평준화 도입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지난 2월 도교육청에 평준화 추진을 정식 요청했다. 이에 도교육청은 행정절차에 착수해 내달부터 3개월 동안 타당성 조사와 공청회를 진행한다.

조사 결과 도입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오면 오는 9월 현재 중1ㆍ2학년 학생과 학부모, 중학교 교직원, 학교운영위원, 지역의원 등을 대상으로 찬반 여론조사를 5주간 진행한다. 60% 이상 찬성이면 평준화 도입을 위한 조례 개정을 준비한다.

도교육청은 조례 개정안을 내년 1월 경남도의회에 제출해 의회 승인을 받아 3월 양산지역을 제6학군에 포함하는 고등학교입학전형기본계획을 확정 짓는다. 이 과정을 거치면 양산지역은 2020년 평준화 전형에 따라 학생 배정이 이뤄진다.

도교육청은 “고교평준화 추진 첫 단계인 타당성 조사는 용역입찰을 통해 학교군 설정 후 ▶교육격차 해소 방안 ▶비선호학교 해소 계획 ▶통학가능 여부 ▶단위학교 다양화ㆍ특성화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객관적으로 도입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도교육청 행정절차 로드맵 설명 후 추진위원들은 권역 배분 방식과 먼 거리 통학 해소 방안을 두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일차 관문인 타당성 조사 통과를 위해서는 이 두 가지 숙제를 풀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학교시설과 교통망 평준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일치했다.

동부지역인 웅상 4개동(서창ㆍ소주ㆍ평산ㆍ덕계)과 양산 끝자락인 하북면 보광고를 포함해 하나의 권역으로 학군을 묶으면 먼 거리 통학 문제가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하지만 ‘차별 없는 평등교육의 시작’이라는 평준화 취지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숙제라는 것.

때문에 먼 거리 통학 해소 방안을 보다 적극적으로 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진위는 보광고 기숙사 건립, 통학버스 운영, 학급 수 탄력 조절, 마을버스 포함 대중교통 수단 확충, 학교별 특화 프로그램 개발 등 다양한 방법을 학교, 교육청, 지자체가 함께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8년 04월 10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490
오늘 방문자 수 : 2,256
총 방문자 수 : 21,200,693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