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4 오전 10:18: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일자리 사업 보조금 비리 의혹 밝혀라”

자유한국당 시의원 검찰 수사 촉구
민주당 관계자, 시의원 등 연루 의심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18년 02월 13일
ⓒ 양산시민신문

자유한국당 소속 양산시의원들이 2015년 지역 맞춤형 일자리창출사업 과정에서 불거진 보조금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이 지적한 사업은 지역의 한 경제사회단체가 국비 지원으로 진행한 ‘3D프린터를 이용한 마케팅 전문가 과정’이다.

이들은 1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자 22명 가운데 10명은 한 번도 교육을 받지 않았거나 제대로 출석하지 않았음에도 정상으로 교육비를 정산 처리했고, 전문가 과정 인건비가 타 계좌로 이체돼 당시 교육을 주관한 단체 회장 겸 더불어민주당 관계자 A 씨와 양산시의원 B 씨 등 관계자가 검찰로 송치됐다”며 “통상 경찰에서 검찰로 사건을 송치하면 3개월 이내 수사 결과를 발표하지만 이번 사건은 답보상태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언론보도 후 수많은 시민이 시의회를 비리의 온상인 양 의혹의 눈초리로 감시하고 있어 검찰은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울산지검은 어떠한 외압에도 굴복하지 말고 정당하게 수사해 모든 위탁사업 사업비가 불법 전용되지 않도록 전 국민에게 경각심을 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양산시의원들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총보조금 1억7천여만원 가운데 1억3천여만원을 정산 처리하고, 집행잔액 3천700여만원을 반납했다. 하지만 허위 교육자 명단과 수상한 자금 흐름이 포착돼 지난달 22일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양산지청에 부정수급분 1억3천여만원과 추가 징수분 2억7천여만원 등 모두 4억여원이 반환명령 처분된 상태다.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134
오늘 방문자 수 : 14,917
총 방문자 수 : 24,466,466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